Investor Relations

IR

NEWS

휴젤, 3분기 매출액 416억원, 영업이익 237억원, 영업이익률 57.1% 달성
공지일자 :
2017-10-25

PRESS RELEASE                                             배포일자: 17.10.25

<연결재무제표기준 영업(잠정)실적공시>

휴젤, 3분기 매출액 416억원, 영업이익 237억원, 영업이익률 57.1% 달성

▶ 국내 톡신시장 가격하락에 따른 전략적 선택으로 비중 감소와 필러시장 전반적 정체 불구 해외매출 지속성장 힙입어 실적 선전

 

<20173분기 영업(잠정)실적>                                                                 (단위: 백만원)

구분

20173분기

20172분기

20163분기

전분기대비

증감률

전년동기대비

증감률

매출액

41,570

46,155

32,803

-9.9%

26.7%

영업이익

23,716

27,316

17,929

-13.2%

32.3%

당기순이익

19,181

20,470

14,310

-6.3%

34.0%

 

바이오 의약품 전문기업 휴젤㈜(145020.KQ)이 영업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3분기 매출액은 415 7,047만원, 영업이익 237 1,621만원, 당기순이익 1918,133만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각각 26.7%, 32.3% 증가했으나, 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은 9.9%, 영업이익은 13.2% 감소했다. 다만 3분기 영업이익률은 57.1%를 기록하며 견고한 흐름을 이어갔다. 특히 해외수출 비중이 전체 매출의 66.2%를 차지하며 수출 중심의 사업구조를 공고히 했다.

 

휴젤 측은 "국내 보툴리눔톡신 시장에서 경쟁사의 공격적 가격하락에 따라 전략적으로 내수 비중 감소를 선택해 일시적으로 성장세가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남미, 동남아 등 해외수출 증가와 러시아, 브라질 등 신규 진출 대형국가들의 수출 성과가 가시화 되는 등 여전히 해외 매출은 고성장하고 있으며, 매출에서 비중도 높아지고 있어 앞으로도 높은 마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휴젤 주력제품인 보툴리눔톡신 제품 '보툴렉스'는 국내 및 해외 26개 국가에 수출하고 있다. 또한 미국·유럽·중국 등 세계 최대시장에서 글로벌 임상 3상이 순항 중이며, 30여 개 국가에서 수출을 위한 막바지 인허가 절차를 밟고 있다. 특히 과민성 방광(요실금)과 눈가 주름에 대한 국내 임상 3상 연구를 통해 적응증을 계속 늘려갈 방침이다.

 

HA필러 제품인 '더 채움'(해외수출명 '더말렉스')은 최근 인허가를 추가로 획득해 현재 11개 국가에서 판매 허가 완료됐다. 또한 아시아와 중남미 국가를 중심으로 추가적인 인허가를 준비 중이며, 향후 유럽시장 진출도 모색하고 있다. 다만 필러시장의 전반적인 정체와 계속 늘어나는 중저가 필러 제품 유입에 따라 보급형 제품군 등 필러 라인업 확대를 준비 중이다.

 

이 밖에도 휴젤이 최초로 내놓는 음경확대용 HA필러 출시가 예정돼 있고, 무통 톡신제제 및 임상 1상 단계에 진입한 RN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비대흉터치료제 BMT101 등의 임상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중장기적 성장 기반도 갖췄다.

 

특히 지난 7월 총 9,275억원을 투자해 휴젤을 인수한 글로벌 사모펀드 베인캐피탈을 최대주주로 맞이한 휴젤은 베인캐피탈이 보유한 헬스케어 분야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 바이오의약품 및 헬스케어 시장에서 강력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