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Public Relations

언론보도

휴젤, 시베리아 바람을 뚫다
2018-08-13

PRESS RELEASE                                                                               배포일자: 16.12.06

휴젤㈜, 시베리아 바람을 뚫다

휴젤의 보툴리눔 톡신 제품보툴렉스가 러시아에서 최종 시판허가 획득

 

<2016-12-06> 휴젤이 러시아에서 보툴렉스 시판 허가를 받으며 CIS 지역 핵심 교두보를 마련했다.

 

보툴리눔 톡신·HA필러 등으로 잘 알려진 바이오의약품 전문기업 휴젤㈜(145020, 대표이사 문경엽)이 러시아연방보건성(Ministry of Health of Russian Federation)으로부터 보툴리눔 톡신 제품인 보툴렉스(Botulax)의 최종 시판허가를 받았다고 6일 밝혔다.

 

회사 측은러시아는 미국과 유럽을 제외한 기타지역(RoW)에서 한국과 함께 큰 시장을 형성하는 국가 중 하나로서 러시아의 보툴리눔 톡신시장은 현재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특히, 러시아는 CIS(Commonwealth of Independent States: 독립국가연합) 지역의 핵심 국가로서 러시아 진입은 그 자체로도 상당한 의미가 있지만, 이미 시판허가를 득한 우크라이나 및 인허가 프로세스 중인 기타 CIS국가들에서의 매출성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휴젤은 현재 아시아와 중남미 등 23개국에 수출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미국 FDA로부터 3상 임상연구 진행 허가를 받은 데 이어 3월에는 폴란드 의약품/의료기기 관리당국(URPL) 그리고 독일 의약품/의료기기 관리당국(BfArM)으로부터 3상 임상연구 진행 허가를 받으며 글로벌 시장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또한 해외시장에서의 고성장에 힘입어 2016 3분기 누적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 864억원과 영업이익 431억원 (영업이익률 50%)을 기록, 각각 전년대비 103%, 377% 증가하며 고공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이 같은 해외시장에서의 고성장으로 휴젤의 판매자회사 휴젤파마㈜는 2015 7월부터 2016 6월까지의 수출규모 약 2,9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지난 5일 열린  53회 무역의 날행사의 “2016년 유공자 포상 및 수출의 탑시상식에서 “2천만불 수출탑을 수상했다. 또한 해외사업부 총괄인 이훈 이사도 해외수출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 받아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전글 휴젤파마, 피부미용 IPL 및 레이저 장비 판매시장 진출
다음글 휴젤 3Q 사상최대실적을 다시 넘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