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Public Relations

언론보도

휴젤, 중국보툴리눔 톡신 ‘레티보’ 2차분 수출
2021-02-02


 

휴젤, 중국 보툴리눔 톡신 레티보’ 2차분 수출


-       레티보,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 2.0 시대 열 브랜드 현지 기대감 ↑

 


[
휴젤()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Letybo, 중국 수출명)' 100유닛(Unit)]

 

글로벌 토탈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기업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은 중국에 수출하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Letybo, 중국 수출명)’가 지난해 121차 선적에 이어 오늘 2차분 선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휴젤은 작년 10월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레티보의 판매 허가 승인을 받으며 국내 보툴리눔 톡신 기업으로서는 최초, 전 세계에서는 4번째로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포문을 열었다.


회사 관계자는 레티보는 중국 의료미용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2020 라이징프로덕트(Rising Product)’로 선정되는 등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2.0 시대를 견인할 브랜드로 이름을 알렸다면서 중국 현지에서 레티보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짐에 따라 파트너사 사환제약의 추가 발주 시기도 예상보다 빨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K뷰티에 대한 호감과 신뢰도가 높은 가운데, 대한민국에서 수년간 1위 자리를 수성한 자사의 우수한 톡신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책정함에 따라 중국 시장 점유율 확대를 긍정적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현재 중국에서 판매 중인 제품은 앨러간의 보톡스와 란저우 연구소의 ‘BTXA’, 입센의 디스포트 3가지이다. 보톡스는 제품력은 갖췄지만 고가의 제품으로, BTXA는 합리적인 금액이지만 제품력이 다소 아쉬운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입센 디스포트의 경우 허가 제품의 용량 차이가 있어, 휴젤의 시장 확대에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합리적인 가격정책과 더불어 보툴리눔 톡신 시술 및 관련 교육에 관심이 높은 중국 현지 보건의료전문가들의 수요에 맞춰 휴젤은 중국 현지에 트레이닝 센터를 건립한다. 센터를 통해 현지 의

료인에게 학술 교육 및 우수한 K-에스테틱 콘텐츠를 제공할 방침이다.


또 휴젤은 이번주 개최 예정인 온라인 론칭회를 시작으로 주요 15개 도시에서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학술 행사를 여는 등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중국 사업을 본격 전개 할 예정이다.

 

이전글 휴젤, 中 레티보 출시 기념 ‘온라인 론칭회’ 개최
다음글 휴젤 손지훈 대표집행임원, ‘필란트로피클럽’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