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Public Relation

언론보도

[2020.05.13] 휴젤, 1분기 매출액 413억, 영업이익 123억...”해외 시장서 선전”
2020-05-19

휴젤, 1분기 매출액 413, 영업이익 123...”해외 시장서 선전

- 보툴리눔 톡신 해외 시장 매출 전년比 44.1% 증가…HA필러 해외 매출도 20.3%로 오름세  

- 중국 시장 진출 가시화올해 중순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중국 판매 허가 획득 예상


 


<2020 1분기 영업(잠정)실적>                                                                                             (단위 : 백만원)

         

구분

2020 1분기

2019 4분기

2019 1분기

전분기 실적

전분기대비

증감률

전년 동기 실적

전년동기대비

증감률

매출액

41,258

54,020

-23.6%

49,119

-16.0%

영업이익

12,311

17,468

-29.5%

16,430

-25.1%

당기순이익

6,696

11,327

-40.9%

14,059

-52.4%


 


글로벌 토탈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기업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은 영업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2020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4125,799만원, 영업이익 1231,141만원, 당기순이익 669,567만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6%, 25.1% 감소했으며, 영업이익률은 29.8%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국내 시장 내 보툴리눔 톡신 제제 ‘보툴렉스’와 HA필러 ‘더채움’의 판매가 다소 위축됐으나, 아시아, 라틴아메리카 등 해외 시장에서 안정적인 성장세를 나타냈다.


보툴렉스의 해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4.1% 증가했다. 특히, 라틴아메리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0.3% 고성장했으며, 아시아 지역도 50.1%의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였다. HA필러 더채움 역시 해외 시장에서 선전했다. 지난 1분기 더채움의 해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3% 증가해 국내 매출 하락에도 국내외 시장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4% 오름세를 기록했다. 매출이 가장 큰 폭 성장한 지역은 아시아로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했으며, 유럽 매출 역시 16.5% 늘며 지난해에 이어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휴젤은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적극적인 언택트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 4월 사상 첫 온라인 학술 심포지엄 ‘iH.E.L.F’를 개최했다. 지난달 7일을 시작으로 28일까지 총 7회를 진행, 1,800여 명의 누적 접속자를 기록하며 호응을 얻었다. 휴젤은 올해 말까지 월 2 iH.E.L.F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전국의 미용, 성형 분야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이메일 영업 마케팅도 진행, 향후 포럼, 비대면 영업 등 지속적으로 언택트 마케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해외 시장 확대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가장 이른 진출이 예정된 중국은 지난달 보툴렉스 판매허가 신청에 대한 심사가 완료되었고, 올해 중순께 허가를 획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유럽 시장은 오는 2021년 허가를 목표로 상반기 내 판매허가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미국의 경우 지난 1일 미국 현지 자회사 ‘휴젤 아메리카’의 신임 대표로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가 ‘제임스 하트만’을 선임하며 시장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착수했다. 휴젤은 올해 연말 경 미국 진출을 위한 품목허가(BLA)를 신청해 내년 말께 허가 취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휴젤 관계자는 “남은 한해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빅마켓 진출이 본격화되는 만큼 성공적인 시장 안착 및 이를 기반으로 한 글로벌 시장에서의 기업 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전글
다음글 [2020.05.11] 휴젤, 자회사 ‘휴젤 아메리카’ 신임 대표에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가, 제임스 하트만 선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