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Public Relations

언론보도

휴젤 ‘보툴리눔 톡신 마이크로 니들 제형’ 연구, KIAT 우수과제 선정
2021-11-04

휴젤 ‘보툴리눔 톡신 마이크로 니들 제형’ 연구, KIAT 우수과제 선정

- 세계 최초 보툴리눔 톡신 마이크로니들 제형 및 화장품용 마이크로니들 기반기술 개발 목표

- 다한증 대상 마이크로니들 패치형 톡신, 내년 임상 1상 진입 계획 


글로벌 토탈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기업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은 자사가 진행한 ‘보툴리눔톡신 마이크로니들’ 관련 연구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하 KIAT) 2021 산업기술 혁신사업 성과활용평가’에서 우수과제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성과활용평가는 산업부 산업기술혁신사업 종료 3년차 과제 중 우수한 파급효과를 거둔 과제에 우대혜택을 제공하는 제도다. 이는 과제 종료 후에도 연구 결과물을 활용해 후속 성과가 많이 창출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우수 과제 선정 기업은 향후 3년간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기술혁신사업 신규 과제에 지원할 때 우대 가점을 받을 수 있다. 우대 혜택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KETEP)의 신규 과제에 지원할 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휴젤은 다한증 치료 목적의 세계 최초 보툴리눔 톡신 마이크로니들 제형 및 화장품용 마이크로니들 기반기술 개발을 목표로 2015 5월부터 2018년까지 광역협력권산업육성사업에 선정된 ‘피부질환용 생분해성 마이크로니들 의약소재 개발’ 과제를 진행했다.

 

약물전달기술 방법 중 하나인 마이크로니들은 약물전달지속성이나 통증 완화 효과가 매우 좋으며 투과 효과도 높아, 의약 시장뿐 아니라 화장품 효능 성분 전달에도 응용이 가능하다. 특히 현재까지 출시된 보툴리눔 톡신 제품은 주사기를 사용하여 피부 밑으로 투여해야 하기 때문에, 통증의 감소와 시술 편리성 증대를 위한 약물전달기술(DDS)을 이용한 신규 제형 공법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왔다. 휴젤은 이에 착안하여 비침습적 마이크로니들 패치를 이용해 톡신을 전달하는 기술 도입을 결정, 보툴리눔 톡신 시술 시 시술자의 번거로움과 환자의 통증이 수반되는 다한증을 치료 대상으로 선정해 개발을 진행해 왔다.

 

휴젤은 이번 연구를 통해 다한증 치료제용 생체적합성 마이크로니들 제작 및 시험 수행, 다한증 진단 및 치료법 개발을 위한 실험 모델 구축, 마이크로니들 생산 전용 클린룸 시설 완공 등의 성과를 창출했으며 특허 13 , 출원, 2건 등록 및 논문 3건을 발표하는 등 다한증을 적응증으로 하는 패치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임상 1상 신청을 위한 채비를 마쳤다. 회사 측은 진행 중인 비임상을 마무리 짓고 내년 상반기 임상 1 IND(임상시험계획서)를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휴젤은 무통형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 ‘HG102’의 국내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으며항산화제가 함유된 HA필러등 시술자와 환자의 편의성에 초점을 맞춘 차세대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iRNA 기반 비대흉터치료제 ‘BMT101’의 국내 임상 2상과 지난해 라이선스인한 차세대 지방분해주사제 ‘HG301’의 국내 전임상을 활발히 진행 중이며, 지난 7월에는 생분해성 고분자 기반 의료기기 전문회사인덱스레보PCL(Polycaprolactone, 생분해성 재료)을 주성분으로 하는 조직수복용의료기기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토탈 메디컬 에스테틱 기업으로서의 역량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휴젤 관계자는 “환자와 시술자 모두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제품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R&D와 오픈이노베이션을 거듭하고 있다”면서 “기존 제품들에 대한 지속적인 파이프라인 확대 및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토탈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기업에 어울리는 포트폴리오 구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국내외 시장 모두 잡은 ‘휴젤’, 성장 행보 이어간다...누계 매출액 1,841억, 영업이익 774억 기록
다음글 중국 의료·미용 안전 강화에 나선 휴젤, ‘불법의료·미용 퇴치 및 관리감독 회의’ 발표자로 참가